티스토리 뷰

일반적으로 우리가 사용하는 이어폰은 외부에서 오는 소리는 줄여주고 재생 사운드에 집중할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기기입니다. 예전에는 헤드폰이라고 불리우는 형태도 많이들 사용했는데요. 요즘에는 PC방과 같은 장소에서 게임을 플레이 할때 커뮤니케이션의 용도로 많이 활용되어지고 있습니다. 아 물론 그건 정확하게 말하면 헤드셋이지만 말이죠. 음악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이러한 장치에 많은 투자를 하시기도 하는데 일반인 분들은 미세한 차이를 느끼기 쉽지않아서 보급형을 구매해서 쓴다고 합니다.

 

기본적인 역사에 대해서 찾아봤더니 이어폰이라는 단어자체는 소니사에서 아주 유명했던 워크맨이라는 것을 팔기시작했을때 마케팅 상표로 불렀다고 하더군요. 나중에 특허권부분이 풀리우게 되면 다른 업체들에서 동일한 명칭으로 이를 출시했고 지금에 이르르게 되었죠. 지금처럼 블루투스라는 특수한 기능이 개발 되기 이전까지는 무조건 선이 있는 유선이어폰이 대부분이었는데요. 다 좋은데 단점이 있다면 관리를 잘못하게 되면 금방 망가지는 경우가 많았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인지 지하철에서 칼국수 면발처럼 생긴것이 저렴하게 많이 팔렸었죠.

그렇다면 유선과 무선의 가장 큰 차이는 무엇일까요? 당연히 단어 자체에서 느껴지는 것처럼 선이 존재하느냐 아니냐에서 가장 다르다고 할수 있겠는데요. 몇몇 분들은 두타입의 음질에서도 차이가 느껴질수 있다고 하던데 관련 커뮤니티에서도 이부분은 논란이 많기는 하더군요. 아무튼 자신이 만족할 만한 수준이라면 맞추어서 쓰시는 것이 가장 현명하다고 볼수 있습니다. 

커널형 이어폰과 오픈형 이어폰 차이점

자 그럼 우리가 많이들 구매할때 고민하게 되는것이 바로 이어폰의 형태입니다. 귀를 완전히 밀폐해주는 것이냐 아니냐에 따라서 음악에 전달되는 것도 다르고 집중력에서도 차이가 난다고 하는데요. 커널형은 고무 캡이 있어서 귀에 착용시 밀착되는 기능을 발휘하는데요. 때문에 외부에서 들어오는 잡음, 소음등이 차단되는 효과가 있습니다. 따라서 집중을 할수 있다는 측면은 강하지만 장시간 사용을 하면 청력에 영향을 줄수도 있고 귀가 쉽게 피로해진다고 합니다. 

 

오픈형은 귀에 착용했을때는 조금 여유가 있는데요. 그래서 외부에서 들려오는 소리는 좀 적게 차단됩니다. 반대로 보면 귀의 피로도는 조금 덜하지만 외부 소리가 클 경우에 음악에 집중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요즘에는 이둘의 중간 이라고 볼수 있다는 클립형이라고 해서 귀에 거는 형태도 많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